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신입직원을 채용하면서 출신 대학별로 등급을 매겨 점수를 차등 부여했다가 감사원에 적발됐다.

감사원이 6일 공개한 캠코 기관운영 감사 결과에 따르면 캠코는 2009년 신입직원 채용 시 전국의 대학을 상·중·하 등급으로 나눴다. 그리고 해당 대학 출신자에게 30·27·24점을 각각 부여했다. 2∼3년제 전문대학 졸업자에게는 21점, 고졸 이하 학력자에게는 18점을 줬다. 현행 고용정책기본법 등에는 직원 채용 시 성별, 사회적 신분, 출신 지역·학교, 혼인·임신, 병력(病歷) 등을 이유로 차별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

이런 부당한 기준 때문에 ‘중’ 등급 대학 출신 응시자가 전공·어학·학점에서 만점을 받고, 국어능력 2급 이상, 국제재무위험관리사 자격증을 갖추고도 서류 전형에서 탈락한 사례가 있었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전문대학 졸업 응시자의 경우 174명 중 1명만 보훈가점(10점)을 받아 겨우 서류 전형을 통과했다. 고졸 이하 응시자 120명은 전원 서류 전형에서 떨어졌다. 감사원은 “4년제 대학의 등급을 구분하는 기준도 명확하지 않았고, 학점에 따른 점수도 정확히 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캠코는 또한 임금피크제 대상 직원 정년을 만 59세에서 만 60세로 연장하면서 추가로 임금을 삭감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2014년까지 인건비가 임금피크제를 도입하지 않았을 경우와 비교해 21억5500만원 정도 증가할 것으로 감사원은 내다봤다. 이와 함께 캠코는 2009년 11월 기준으로 퇴직금 중간정산을 신청한 직원 767명에게 이사회 보고·의결도 거치지 않은 채 근무기간에 따라 퇴직금 130억여원을 가산해 지급했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