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제4이동통신사업 참여할 듯


제4이동통신사업을 준비하고 있는 컨소시엄에 삼성전자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양승택 전 정보통신부 장관은 중소기업중앙회를 중심으로 삼성전자와 국내외 통신장비·서비스 업체, 중견 및 벤처 기업 등이 참여하는 ‘그랜드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르면 다음달 초 이동통신 사업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양 전 장관은 “국내외 기업을 모두 아우르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다음달 초·중순 방송통신위원회에 이동통신 사업허가를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기 자본금 1조원으로 출발하는 그랜드 컨소시엄에는 중기중앙회가 최대 주주로 참여하고 삼성전자가 1000억원 가량을 투자해 대주주로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와이브로 서비스 및 장비업체 4곳도 1억 달러 가량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그랜드 컨소시엄 참여와 관련해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다만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와이브로 장비를 생산하고 있는 점 때문에 컨소시엄에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은 와이브로 기술 장비와 관련이 많다”며 “삼성이 원한 것일 수도 있고, 컨소시엄 측에서 삼성을 끌어들일 필요도 있다고 판단해 제안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권지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