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야의 소리’ 진행 이옥 선교사, 북한군 선전선동원→탈북 “하나님 찬양 지금 너무 행복”

‘광야의 소리’ 진행 이옥 선교사, 북한군 선전선동원→탈북 “하나님 찬양 지금 너무 행복” 기사의 사진

1998년 2월 중순, 제대 2년을 앞둔 어느 날 신의주 지휘본부경비대에서 근무하던 여군 이옥(34·국제사랑재단 선교사)은 자신의 고향인 평안북도 구성의 한 동사무소 사무장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이옥 동무 맞습메까?” “아 예, 긴데요.” “거 마음의 준비를 좀 해야갔시오.” “기래 뭔디요?” “요즘 우리 형편 말 안 해도 아시갔디요. 이 동무 아부지와 어무이, 금란(언니) 동무를 묻어야 하니 와서 시신을 확인해줘야갔시오.”

한동안 넋을 잃고 말을 잇지 못했다. 고교를 졸업하자마자 아코디언을 연주하는 선전선동원으로 호출을 받고 입대한 그는 그저 어려운 형편이지만 가족이 잘 지내는 줄 알았다. 그런데 부모와 언니가 굶어죽었다는 거다. 그것도 이미 사흘 전에….

탈북을 결심했다. 이씨는 가족을 묻은 뒤 아사 직전의 남동생 수복(당시 16세)을 둘러업고 북쪽으로 달렸다. 먹지 못해 발을 헛디뎌 산을 구르기를 여러 차례. 버려진 강냉이를 먹고 이슬을 받아 마시며 두만강에 이르렀다. 이제 막 얼음이 녹기 시작한 두만강을 헤엄치며 목숨 건 탈출을 감행했다. 그리고 2001년 10월 그토록 그리워하던 대한민국에 입국했다.

이씨는 현재 대북선교단체 모퉁이돌선교회에서 ‘광야의 소리’ 진행자로 활동 중이다. 최근 간증집 ‘하나님이 이끄신 위대한 여정’(프리칭아카데미)을 출간하고부터 더 많은 교회에서 집회 요청이 쇄도한다. 그동안 군부대와 전국 교회에서 900회 이상 집회를 가졌다.

그가 지내온 삶은 곧 하나님이 계획한 위대한 스토리였다. 때문에 간증 집회는 회개와 통곡의 눈물바다를 이룬다. 과거 북한군 선전선동원에서 지금은 하나님의 선교사로 살고 있는 그는 “음악대 출신의 아버지를 닮아 내게도 음악적 재능이 있는 것 같다”며 “이 달란트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지금의 현실이 너무나 행복하다”고 말했다.

남한에 온 뒤 그는 목포에 정착했다. 그러다 탈북민, 중국 선교에 관심이 많은 서규장(서울 남부교회) 목사로부터 총신대 교회음악과에 입학할 것을 권유받고 서울로 올라왔다. 주유소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벌며 작곡을 공부했다.

그의 소망은 한 가지다.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다’(롬 9:3). 오로지 그의 비전은 북한을 향해 있다.

“제 동족의 구원을 위해 머잖아 그들이 부를 수 있을 찬양을 작곡하려고요. 또 북한에 주님의 찬양 사역자를 키울 수 있는 교회음악과를 세울 겁니다.”

노희경 기자 hkro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