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성도 성회 개막… “한국 선교 열정 배워 중화권에 접목하자”

아세아성도 성회 개막… “한국 선교 열정 배워 중화권에 접목하자” 기사의 사진

대만과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등 전 세계 10개국에 거주하는 중화권 크리스천 3700명이 대거 방한해 한국교회의 영성을 경험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19일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제23회 아세아성도 방한 성회를 개최하고 한국교회의 새벽기도와 통성기도, 강력한 말씀 등을 전수했다.

성회는 25년 전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에 살고 있는 화교들이 조용기 원로목사의 신앙을 배우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다. 이후 해마다 성회를 열고 순복음 신앙과 교회 성장 비결, 조 목사의 목회철학 등을 전하고 있다.

‘전환과 부흥’을 주제로 열린 올해 성회에서는 조 목사의 특강을 비롯해 이영훈, 지형은(서울 성락성결교회), 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 등이 인도하는 세미나가 진행된다. 또 저녁 부흥회는 짱마오송(대만 씬띠엔신따훼교회), 콩히(싱가포르 시티하비스트교회), 주성민(일산금란교회) 목사 등이 인도한다.

개회 첫날 열린 부흥회에서 짱마오송 목사는 신자들에게 성장하는 신앙을 강조하며 열정적으로 설교했다. 짱 목사는 “예수를 믿으면 성장의 씨가 자라나 하나님의 나무가 되며 동시에 신목(神木)이 된다”며 “항상 예수 생명을 붙잡는 그리스도인이 되자”고 역설했다.

기도와 말씀 중심의 성회는 22일 밤 여의도순복음교회 금요철야예배 참석을 시작으로 교회 사역에 직접 참여하게 된다. 중화권 성도들은 23일 오전 구역예배에 참여해 구역제도의 진면목을 배우게 된다. 특별 이벤트 시간에는 가스펠 가수 엘루체, 남궁순옥이 나와 찬양하며 대만 연예인교회의 공연도 이어진다.

파주=글·사진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