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JYJ(김재중, 박유천, 김준수) 측이 ‘제주 7대 경관 기원 특집 방송’ 출연을 취소한 KBS제주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JYJ의 매니지먼트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이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JYJ를 향한 법률과 상식을 벗어난 방해가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고 이러한 일이 발생할 때마다 주저하는 것은 가수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제소 배경을 설명했다.

JYJ는 지난 5월 ‘제주도의 세계 7대 자연경관’ 홍보대사로 발탁돼 영상물 제작 등 홍보 활동을 해왔으며 지난 20일 열린 특집 방송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방송 며칠 전 방송사로부터 출연 취소 통보를 받았다. 특집방송에는 JYJ 대신 SM 소속인 소녀시대와 에프엑스가 출연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