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2년 만에 금강산 지역 방문

입력 2011-08-02 18:20
  • 트위터로 퍼가기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 구글+로 퍼가기
  • 인쇄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현대아산 장경작 사장 등 임직원 11명이 오는 4일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의 기일을 맞아 금강산 지역을 방문한다. 이에 따라 박왕자씨 피살사건으로 중단됐던 현대아산 사장급 인사의 방북이 2년 만에 이뤄지게 됐다.

현대아산 측의 방북은 표면상 정 전 회장의 추모식과 관련된 것이지만, 최근 남북 및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되면서 남북관계가 모종의 전환점을 맞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통일부는 2일 현대아산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대아산 임직원들은 정 전 회장의 추모비 앞에서 추모식을 한 뒤 금강산 내 현대아산 소유 시설물의 상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방북은 북한이 금강산 관광 투자 기업들에게 개별적으로 방북해 ‘재산 정리’에 참여하라고 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현대아산과 북한 사이에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해 협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현대아산은 지난달 29일 통일부에 방북 신청을 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별도로 방북 신청을 하지 않고 정몽헌 전 회장 8주기를 맞아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 선영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는 금강산 현지 사무소 직원들이 조촐하게 추모행사를 진행했을 뿐 본사 임직원이 방북하지는 않았다.

이명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
‘2, 9, 24, 41, 43, 45’ 제 646회 나눔로또 1등 7명… 각 22억 1000만원씩제 646회 나눔로또 1등 당첨번호는 ‘2, 9, 24, 41,
마포대교 난간 높인다… 자살 시도 안 줄어 내린 조치한강 다리 중 자살시도가 가장 많은 마포대교의 난간
‘꽃할배’ 백일섭, “아버지 역할도 안준다”… 나이 실감해배우 백일섭이 나이가 든 것을 실감한다고 말했다.
최자-설리커플 애정전선 이상 無… 이번엔 후암동 데이트‘에프엑스’ 설리와 ‘다이나믹 듀오’ 최자의 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