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핀수영의 간판 이관호(22·강릉시청)가 모노핀 잠영 50m에서 아시아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관호는 3일(이하 한국시간) 헝가리 호드메조바사헬리에서 열린 제16회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부 모노핀 잠영 50m에서 14초18을 기록, 카바노프 파벨(14초11·러시아)에 이어 2위로 결승점을 찍었다. 동메달은 14초22를 기록한 김태균(경남체육회)이 따냈다. 이관호는 이로써 자신이 지난해 세운 이 종목 아시아 기록인 14초23을 0.05초 앞당겨 한국과 아시아 신기록을 동시에 경신했다. 또 파벨이 보유한 종전 세계기록에도 0.02초까지 접근, 세계신기록 도전도 바라보게 됐다.

핀수영은 모노핀(꼬리 지느러미)이나 바이핀(오리발) 등 물갈퀴를 두 발에 끼고 수면 바로 밑이나 물속에서 근육의 힘만으로 전진해 속도를 겨루는 기록 종목이다.

이관호는 현재 표면 50m와 100m, 잠영 50m에서 한국 기록, 표면과 잠영 50m에서 아시아 기록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이관호는 4일 계영 400m에서 1번 주자로 나서 금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표면과 잠영을 통틀어 단거리 세계 최강자로 꼽히는 파벨은 이날 이관호와 함께 역영한 잠영 50m에서 자신이 보유한 세계기록 14초16을 0.05초 단축했다. 한국은 이날까지 은메달 네 개와 동메달 세 개를 쌓았다.

모규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