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비용 역대 최고 수준에도 살인 물가에 먹는 양도 ‘뚝’ 기사의 사진

올해 상반기 우리 국민들이 먹거리에 쓴 돈은 역대 최고 수준까지 올랐지만, 정작 실제로 먹은 양은 금융위기 이후 최저로 떨어졌다. 높은 물가 때문에 같은 값으로 살 수 있는 양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4일 통계청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의 1분기 소비지출 중 식료품, 비주류음료, 식사비 등 먹거리에 들어간 비용이 명목 가격 기준으로 59만585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기준으로 2003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쌀 육류 채소 과일 과자 커피 주스 등이 포함된 식료품, 비주류음료에 지출한 금액은 32만2930원으로 1분기 사상 처음 30만원대를 돌파했으며, 외식 비용으로 쓴 돈은 26만7655원으로 지난해 1분기(27만440원) 다음으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물가 상승 등으로 인한 가격 변동 요인을 제거한 실질 가격 기준의 지출액으로 보면 정반대 결과가 나왔다. 실질 가격 기준 1분기 식생활 비용은 47만3136원으로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9년 1분기 다음으로 가장 낮았다. 명목 지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식료품, 비주류음료에 대한 실질 지출은 24만6495원으로 역대 1분기 최저치였다.

높은 식품 물가로 각 가구들은 외식이나 과자류 등의 소비를 최소화하고 있는 반면 필수적으로 먹어야 할 농산물, 각종 가공식품 가격은 급등해 같은 값으로 살 수 있는 양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채소류의 경우 올해 1분기 채소류 지출 비용이 명목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4% 급등했지만 실질 기준으로는 0.8% 감소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1분기에 식료품 가격이 많이 올라 명목상 지출 비용이 늘었음에도 실제 가계에서 구입한 양은 줄어든 결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실제 우리나라의 상반기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3번째로 높을 만큼 살인적이었다. OECD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평균 한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평균 4.3%로 에스토니아(5.3%), 터키(5.1%) 다음으로 높았다. OECD 전체 평균(2.8%)의 1.5배가 넘는다. 호주, 뉴질랜드를 제외한 OECD 회원국 32개 국가 중 상반기 평균 물가 상승률이 4%를 넘은 나라도 영국, 헝가리, 이스라엘, 그리스 등까지 모두 7개에 불과했다.

현대경제연구원 임희정 연구위원은 “지난해 말 이상한파와 구제역, 올해 중순 들어서는 장마의 영향으로 식료품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다른 나라에 비해 물가상승률이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