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정호 목사 가족, 오바마 대통령과 백악관서 환담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정호 목사 가족, 오바마 대통령과 백악관서 환담 기사의 사진

미국의 한 한인교회 목사 부녀가 최근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만났다.

조지아주의 대형 한인교회인 ‘아틀란타한인교회’의 김정호(왼쪽 사진) 담임목사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딸 소연(영어명 에나 김·오른쪽)씨와 함께 지난 2일 오후 백악관 오벌 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 10여분간 환담하고 기념촬영을 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부터 참모로 일해온 소연씨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시카고 선거대책본부로 가게 된 것과 관련해 김 목사 부부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소연씨가 생활할 시카고가 워싱턴보다 좋다”고 했고, 김 목사가 “재선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하자 “고맙다”면서 껄껄 웃었다고 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김 목사 가족을 초청해 접견한 다음날인 3일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 소연씨를 태워 시카고로 건너가 50세 생일 축하연에 참석했다.

김 목사의 장녀인 소연씨는 명문 노스웨스턴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진보센터 연구원을 거쳐 오바마 대선 캠프에서 커뮤니케이션 담당 참모로 발탁된 이후 대통령 일정과 보고서 처리, 대외협력 업무를 맡아 왔다. 오바마의 재선 캠프에서도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로 일할 예정이다.

소연씨는 2009년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함께 백악관에 입성해 당시 이매뉴얼 비서실장 직속 부서에서 근무했다.

백상진 기자·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