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신경림 (1936~ )

여든까지 살다 죽은 팔자 험한 요령잡이가 묻혀 있다

북도가 고향인 어린 인민군 간호군관이 누워 있고

다리 하나를 잃은 소년병이 누워 있다

등 너머 장터에서 물거리를 대던 나무꾼이 묻혀 있고

그의 말더듬던 처를 꼬여 새벽차를 탄 등짐장수가 묻혀 있다

청년단장이 누워 있고 그 손에 죽은 말강구가 묻혀 있다

생전에는 보지도 알지도 못했던 이들도 있다

지금은 서로 하얀 이마를 맞댄 채 누워

묵뫼 위에 쑥부쟁이 비비추 수리취 말나리를 키우지만

철 따라 꽃도 피우고 열매를 맺으면서

뜸부기 찌르레기 박새 후투새를 불러모으고

함께 숲을 만들고 산을 만들고

세상을 만들면서 서로 하얀 이마를 맞댄 채 누워


아무도 돌보는 사람 없는 묵무덤. 상여의 요령잡이가 묻혀 있고, 인민군 간호군관과 소년병이 묻혀 있다. 땔거리를 대던 나무꾼과 그의 아내를 꼬드긴 등짐장수도 묻혔다. 청년단장이 있고 그의 손에 죽은 장터의 말강구(말감고)도 있다. 한 많은 세월이다. 그러나 역사는 이어진다. 쑥부쟁이 비비추 같은 식물들. 뜸부기 찌르레기 같은 새들. 함께 숲을 만들고 세상을 만든다. 인간과 자연은 하나의 유기체다. 오늘은 광복절. 남과 북이 함께 숲을 만들지 못하는 오늘이다.

임순만 수석논설위원 s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