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아침의 시

[아침의 시] 히말라야시다 구함


윤진화 (1974~ )

봉제공장 박 사장이 팔십만 원 떼먹고 도망을 안 가부렀냐 축 늘어진 나무 맹키로 가로수 지나다 이걸 안 봤냐. 히말라야믄 외국이닝께 돈도 솔차니 더 줄 것이다, 안 그러냐. 여그봐라 아야 여그 봐야, 시방 가로수 잎사구에 히말라야 시다 구함이라고 써 잉냐 니는 여즉도 흐느적거리는 시 나부랭이나 긁적이고 있냐 그라지말고 양희은의 여성시대나 글 보내 봐야, 그라믄 대학교 사년 대학원 이년 글 쓴다고 독허게 징했으니께 곧장 뽑힐 거시다 거그는 김치냉장고도 준다니께 그나저나 아야 여그 전화 좀 걸어봐야 누가 시다 자리 구했음 어찌냐 히말라야도 조응께 돈만 많이 주믄 갈란다, 아따 가스나 전화 좀 해 봐야 포돗이 구해온 것이랑께 여그여 여그 볼펜 놔두고, 그려


히말라야시다는 개잎갈나무라고도 부르는 상록수다. 가로수나 정원수로 많이 쓰인다. 그것이 봉제공장의 ‘시다’(시다바리) 구함으로 착각하게 된 경위는 드러나 있지 않다. 뭔 소리인지 소통되지 않는 시다. 그럼에도 이 시의 전달 효과는 ‘대박’이다. 소통되지 않는 현실을 소통하는 놀라운 아이러니로 구성돼 있다. 대학과 대학원에서 6년간 공부한 것보다도 양희은 프로의 김치냉장고가 우선이다. 또 그보다는 시다 일자리가 더 우선인 것이 현실이다. 직접화법과 사투리로 배꼽 잡게 만드는 블랙코미디다.

임순만 수석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