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 걸어 잠그고 ‘성희롱 발언’ 강용석 살렸다 기사의 사진

여대생 성희롱 발언 파문을 일으킨 무소속 강용석 의원이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국회는 31일 본회의를 열어 강 의원의 제명안을 무기명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됐다. 이에 따라 여야는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표결 결과 재석의원 259명 중 찬성 111명, 반대 134명, 기권 6명, 무효 8명이었다. 국회의원 제명안이 통과되려면 재적의원 297명 중 3분의 2인 198명이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 여야는 대체 징계안으로 강 의원에 대한 30일간 국회 출석정지안을 상정해 통과시켰다. 강 의원은 9월 1일부터 30일까지 국회에 나오지 못하고 이 기간에는 수당 및 입법활동비, 특별활동비를 절반만 받게 된다. 일각에서는 제명안이 부결되자마자 한나라당이 출석정지안을 상정했다는 점에서, 여야가 미리 짠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강 의원 제명안과 출석정지안 표결은 박희태 국회의장의 지시로 취재진과 방청객이 모두 본회의장을 퇴장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표결과정에서 성경 문구를 인용한 뒤 “여러분은 강 의원에게 돌을 던질 수 있나요. 저는 그럴 수 없습니다. 이 정도 일로 제명한다면 우리 중에 남아있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라며 강 의원을 두둔했다고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가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여성계는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과 참여연대,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진보신당 여성위원회 등 51개 여성·시민단체는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결정은 국회의 인권수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엄기영 기자 eo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