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종 칼럼] 안철수 바람의 실체에 대한 의문 기사의 사진

어려운 문제가 던져졌다. 서울시장 출마 검토 한마디에 각종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후보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더니, 이의 불출마를 선언하자 더 나아가 대통령 후보로 40% 넘는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안철수 신드롬의 실체가 무엇이냐는 물음이다.

답을 얻기 위해 정치권이 머리를 싸매고 있다. 학계 언론계도 분석 작업에 골몰하고 있다. 그를 서울시장, 또는 대통령 후보로 지지한다고 응답한 사람들도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지에 대해 명료하게 답하기가 쉽지 않을 듯싶다. 심지어는 안 교수 본인마저도 무엇이 정치권 밖에 있던 자신을 단박에 유력한 대통령 후보의 반열에 올려놓았는지 의아해하고 있을지 모른다.

안철수 신드롬의 큰 원인에 대해선 각계의 답에 별 차이가 없다. 우리 정치가 중병에 걸려 있다는 것이다. “한나라당엔 희망이 없고 민주당은 대안이 아니다”는 그의 외침에 대한 박수가 안철수 신드롬이라는 분석이다. 우리 정치가 중병에 걸렸다는 진단에 “이대로는 안 된다. 대수술을 해야 한다”는 처방이 따라붙는 것은 당연한 일. 이처럼 큰 틀에서는 처방까지도 각계의 의견이 거의 일치한다.

경각심 준 것만도 큰 기여다

그러나 세부적인 진단에 들어가 그러면 그게 구체적으로 어떤 병이냐는 데 대해서는 의견이 제각각이다. 정치의 국민통합 능력 한계와 정파 간의 지나친 정쟁이라는 진단, 소통과 감동 부재의 리더십이라는 분석, 정치권의 경제난 등 위기와 변화에 대응하는 능력 부족이라는 주장, 민주주의의 후퇴라는 견해 등 백인백색이다. 하지만 가장 설득력 있는 진단은 위의 여러 요인들이 합병증으로 겹쳐 생활이 짜증나고 힘들다는 게 안철수 신드롬의 원인이라는 분석이 아닐까 싶다.

정치를 바꾸기 위해 대수술을 해야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느 부위에 메스를 대야 하는지 그 처방도 진단만큼 가지가지다. 기존 정당들을 싹 쓸고 대체 세력이 나와야 하는지, 리더십이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경제난과 여러 사회적 갈등 등 지금의 어려움을 쾌도난마식으로 풀어나갈 새로운 지도자나 정치 세력의 출현은 가능한지 등 처방이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이 또한 일단 바꿔놓고 보자, 뒤집어엎고 보자는 것이 안철수 신드롬을 일으킨 사람들이 생각하는 처방인지도 모르겠다.

신드롬의 당사자인 안 교수 자신도 문제만 던져 놓았을 뿐 답, 즉 구체적인 진단과 처방을 아직은 내놓지 않았다. 물론 그래도 정치가 바뀌어야 한다는 욕구가 한계점에 다다랐다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일깨워준 것만으로도 그는 엄청난 기여를 한 것이다. 모두가 충격적으로 던져진 그 화두를 붙잡고 고민하다 보면 정치가 얼마간이라도 업그레이드될 것이기 때문이다.

바람에 나라를 맡길 순 없다

정치권은 안 교수가 내준 문제에 대해 바른 답을 찾아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런 정치 불신과 변화 욕구가 대안도 없는 상태에서 그대로 선거 등에 반영돼 태풍을 일으키고 정치 지형을 바꿔놓을 수 있다. 그러나 준비되지 않은 인물이나 세력이 일시적인 바람 등으로 국가 경영을 맡을 경우 성공하기보다는 실패할 가능성이 더 높다. 더군다나 우리나라는 세계 10위 안팎의 경제대국으로 성장했으며 선진국으로 진입하기 위한 문턱에서 이념 갈등, 빈부격차, 경제 사회의 양극화, 남북 분단 상황 등 산적해 있는 난제들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아마추어가 열정 참신성 순수성 같은 것만으로 이끌어가기에는 벅찬 나라다.

그런 의미에서 정치권이 안철수 신드롬의 답을 찾기 위해 고민하는 것과는 별도로, 한때 서울시장을 꿈꿨던 안 교수 자신도 자기가 출제한 문제에 대한 답을 보여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많은 사람들의 관측대로 안 교수가 정치에 뜻이 있다면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理想)정치에 대한 그림을 보여주는 게 책임 있는 자세일 것이다.

그에 앞서 안 교수와 뜻을 같이함으로써 그에게서 서울시장 후보 자리를 양보 받은 박원순 변호사부터 자신과 안 교수가 가지고 있는 정치의 구체적인 모습을 제시해야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들이 추구하고, 많은 사람이 동경하고 있는 정치가 신기루가 아님을 입증해야 한다. 정치는 이상을 추구하지만 현실 속에서 이뤄질 수밖에 없다.

부사장 wjbae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