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고(故) 정채봉 선생의 10주기를 맞아 제자들이 스승을 기리는 문학상을 만들었다. 제자들로 구성된 ‘정채봉 선생 10주기 추모위원회’는 16일 “동심이 세상을 구원한다고 믿었던 고인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1회 정채봉문학상을 제정했다”고 밝혔다.

정채봉문학상은 1년 동안 국내 문예지에 발표된 창작 단편동화 중 문학적으로 뛰어난 작품 한 편을 선정해 시상한다. 상금은 1000만원. 제1회 정채봉문학상은 류은에게 돌아갔다. 작품은 단편동화 ‘그 고래, 번개’.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후 1시 고인의 생가 근처에 마련된 순천문학관에서 열린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