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제조와 판매 등의 원천적 금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가 18일 공식 출범한다. 최근 노동조합과의 갈등으로 국립중앙의료원장을 사퇴한 박재갑 서울대 의대 교수가 주도하는 단체다.

박 교수는 17일 “담배 없는 세상을 만들 목적으로 2009년 결성한 ‘맑은공기건강연대’를 ‘한국 담배 제조 및 매매 금지 추진 운동본부’로 이름을 바꿔 본격적인 시민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담배 제조와 판매금지 청원서를 대통령에게 제출하는 등 일부 시민단체의 움직임이 있었지만 담배의 제조와 판매금지 자체를 목표로 한 시민단체가 출범하는 것은 처음이다.

운동본부는 2004년 발족한 ‘담배 없는 세상 연맹(ToFWA)’의 한국지부 역할도 수행한다. 박 교수는 “담배 연기에는 62종의 발암물질이 들어 있으며 니코틴은 아편만큼 중독성이 강해 만들어 팔아서는 안 되는 독극물”이라며 “담배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담배재난관리 종합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담배사업법을 폐기하고 ‘담배 제조 및 매매 등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입안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며 범국민 서명운동과 합법소원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 주도로 만들어진 담배 제조 및 매매 등의 금지에 관한 법은 2006년 2월 사회 각계각층 158명의 이름으로 입법 청원됐지만 17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됐다. 이후 2008년 11월 국회에 개정안이 다시 입법 청원돼 계류 중이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