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 부산 동래경찰서는 16일 히로뽕을 함께 투약하고 성관계를 가진 여성이 숨지자 모텔방에 그대로 방치하고 달아난 혐의로 문모(3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문씨는 지난 9월14일 오전 7시쯤 부산 동래구 한 모텔 객실에서 전화방을 통해 알게 된 A(41.여)씨와 히로뽕을 함께 투약하고 성관계를 한 뒤 A씨가 숨지자 당일 오후 7시쯤 혼자 퇴실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에 나서 A씨의 시신이 발견된 모텔의 다른 방에 장기 투숙 중인 문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3개월간 끈질긴 추적끝에 지난 13일 문씨를 검거했다.

문씨는 경찰조사에서 함께 히로뽕을 투약한 것은 맞지만 숨진 것은 몰랐다며 유기치사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문씨가 지난 5월부터 장기투숙해온 모텔에서 A씨와 히로뽕을 투약한 당일 짐을 챙겨 퇴실한 점 등으로 볼 때 사망한 사실을 알고서도 달아난 것으로 보고 범행을 추궁하고 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