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한국문인협회가 남북문인교류대회 개최와 한국현대문학관 건립 등을 골자로 하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정종명(66) 협회 이사장은 26일 서울 목동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 위치한 협회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로운 50년의 원년인 2012년에는 우리 문단을 대표하는 최대 문학단체다운 면모를 보여주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세부 계획을 소개했다.

정 이사장은 “현재 남북 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데 시대의 양심을 갖고 문인들이 물꼬를 트는 역할을 담당할 필요가 있다”며 “6월 25일이나 8월 15일 전후로 남북문인교류대회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남 보령에 한국현대문학관을 건립하는 구상도 구체화할 것”이라며 “개별 문인의 기념관은 여러 곳 있지만 현대문학 100년사를 아우를 수 있는 문학관은 없다. 정부에서 앞장서서 해야 할 일인데 외면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밖에 문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논술지도, 독서지도, 문예지도교육사 등의 교육과정을 실시해 자격증을 부여하는 평생교육원 설립과 학생·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재능 기부 운동 등도 사업계획에 포함됐다.

정 이사장은 “예로부터 문인은 시대의 양심을 자임해 왔다”고 전제하고 “문인은 작품 쓰는 것 외에 사회적 이슈가 생기면 목소리를 내야 할 사명감도 있다. 협회는 앞으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서 빚어지는 비도덕적인 사회현상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발행하고 있는 ‘월간문학’과 계간지 ‘계절문학’ 외에도 반연간지 ‘지역문학’(가제) 창간을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국문인협회는 1961년 12월 31일 창립해 현재 1만1463명의 회원이 소속됐다. 소설가 전영택이 초대 이사장을 맡았고 박종화, 김동리, 조연현, 서정주, 조병화 등이 이사장을 역임했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이사장과 한국문인협회 편집국장을 역임한 정 이사장은 지난 1월 치러진 임원선거 결과, 성기조 시인을 따돌리고 당선됐다. 협회는 28일 대한민국예술인센터 대강당에서 문학상 시상식과 송년회를 겸한 창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철훈 선임기자 chj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