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노예 근절 위한 '체인지 유어 초콜릿 캠페인' 실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동노예 근절 위한 '체인지 유어 초콜릿 캠페인' 실시 기사의 사진

오는 14일 밸런타인 데이를 앞두고 제과업계의 판매 경쟁이 치열하다. 사랑하는 연인끼리 달콤한 초콜릿을 주고받는 이날을 위해 유통점포마다 판촉을 위한 각종 상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 의미 있는 기념일을 맞아 상대방으로 하여금 더욱 감동을 느끼게 할 특별한 선물이 없을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 childfund.or.kr)과 아름다운가게는 7일 ‘정직한 초코렛.’ 판매와 관련한 공동 협약을 맺고 ‘체인지 유어 초콜릿(Change Your Chocolate)’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초콜릿을 바꾸면 초콜릿을 둘러싼 슬픈 현실까지도 바꿀 수 있다’라는 의미를 담은 이 캠페인은 초콜릿의 원료인 카카오 농장에서 ‘현대판 노예’로 불리며 가혹한 환경에서 노동력을 착취당하는 어린이들의 삶을 개선하고자 그 대안으로 공정무역을 제시하는 아름다운가게 공정무역 브랜드 아름다운커피에서 출발했다.

주최 측은 “전 세계 5000만 카카오 농부들 중 대부분은 하루 2달러(한화 약 2200원) 미만으로 살아가고 있다. 전 세계 약 10곳의 다국적 기업의 압력으로 저렴한 값에 카카오를 납품하기 위해 빈민국에서는 납치나 착취를 통해 상대적으로 값싼 아동 노동을 취하고 있다”며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선물하는 초콜릿이 더는 아이들의 눈물이 아닌 아이들의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다.

주최 측은 이 캠페인을 대중에게 선보이는 첫번째 활동으로 오는 9일 오전 8시 30분 서울 지하철 5호선 여의도역 앞에서 공정무역 초콜릿을 홍보하고 배포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김유성 본부장은 “초콜릿 공급과정에서 아동노동을 근절하자는 하킨-엥겔 의정서(Harkin-Engel Protocol)가 발표된 지 10년이 지났지만, 다국적 기업들은 여전히 큰 변화 없이 카카오 산지의 아동 노동의 문제를 외면하고 있다”며 “우리가 공정무역 초콜릿을 통해 공정한 가격과 공동체 지원으로 카카오 생산자들의 자립을 돕는다면 아이들이 고된 노동 대신 학업을 이어가고 좀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캠페인에는 주최측 이외에도 NHN, 서울도시철도공사, 빅이슈코리아 등이 참여, 캠페인을 지원한다.

홍보대사는 가수 김C(본명 김대원)가 위촉돼 포스터 모델 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정직한 초코렛은 아름다운커피 온라인 쇼핑몰(www.beautifulcoffee.com) 또는 전국 아름다운가게 매장 및 가까운 홈플러스, 훼미리마트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문의:아름다운가게 공정무역사업부 02-743-1004).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