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승부조작 브로커 1명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이 브로커는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승부조작 사건에 개입했던 인물이어서 이번 사건이 축구·배구·야구·농구 등 국내 4대 프로스포츠로 번질 조짐이다.

13일 대구지검 등에 따르면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승부조작 사건 때 조작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돼 1심 재판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은 브로커 김모(28)씨가 최근 불거진 프로배구 승부조작에도 관여한 혐의로 추가 조사를 받고 있다.

김씨는 프로배구 2010∼2011 시즌에서 승부조작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2009∼2010 시즌 프로배구 승부조작에 가담한 브로커 강모(29)씨가 프로배구뿐만 아니라 여자 프로배구, 프로야구에서도 승부조작을 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프로농구에서도 승부조작이 있었다는 소문을 들었다는 것이다. 김씨는 프로야구 구단과 선수이름, 투수를 통한 승부조작 방법까지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또 강씨가 연예기획사 관련 일을 하면서 평소 유명 개그맨들과 친하게 지내 모 개그맨의 매니저가 프로스포츠 경기의 정보를 입수, 베팅을 한 것으로 안다고 진술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연예계 연루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한편 군 검찰은 이날 국군체육부대(상무) 소속 최모(28) 선수를 구속했다. 최씨는 승부조작을 위해 브로커로부터 돈을 받고 같은 팀 선수를 매수하려 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지난 11일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