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교회 중직 남편이 TV 너무 많이 보는데…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교회 중직 남편이 TV 너무 많이 보는데… 기사의 사진

Q : 교회중직인 제 남편은 TV시청을 너무나 좋아합니다. 퇴근 후에도 식사시간에도 잠자리에 들기 전까지 각 채널을 순회합니다. 솔직히 저도 선호하고 보고픈 프로그램이 있지만 TV가 한대뿐이어서 다 양보해버렸습니다. 아이들 교육은 물론 경건생활에도 별로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A : TV는 현대인을 위한 문명의 이기 가운데 하나입니다. 지구촌 도처에서 일어난 사건이나 사고를 전하는 뉴스, 다양한 교양프로그램과 정보, 영화, 드라마 등 순기능 분야가 많습니다.

그러나 역기능 분야도 적지 않습니다. 음주와 폭력장면을 예술인양 미화하는가하면 무의미한 오락프로그램이나 잡담 수준을 넘지 못하는 대담이 화면을 메우고 있습니다. 특히 TV의 역기능은 청소년들을 세뇌하고 부정적 행위에 대한 면역력을 키워 그들을 나쁜 쪽으로 이끌어가는 것입니다.

문제는 ‘바보상자’라는 TV가 청소년뿐만 아니라 가족구성원 사이까지 갈라놓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약이나 술, 담배가 중독성이 있는 것처럼 TV역시 강한 중독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중독이란 그 행위를 반복하지 않으면 정서적 안정감이 감소되고 일이 손에 잡히지 않게 됩니다. 그리고 인간관계가 단절되고 나홀로 충동을 극복하지 못해 자신을 가누지 못합니다.

TV시청 중독증은 신앙과 경건도 해칩니다. 남편의 경우가 바로 그런 경우입니다. 남편은 부부와 자녀간의 대화를 잃어버렸고 성경 읽고 기도하는 시간을 빼앗겼습니다. 제 아무리 좋은 것도 도를 넘으면 해가 되기 마련입니다. 몸에 좋다는 이유로 보약을 매일 수십번을 복용한다면 독약이 되는 이치를 빨리 깨달아야 합니다.

고등학교 3학년 재학 중인 아들을 둔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학교와 학원을 거쳐 밤 늦게 집에 돌아오면 새벽까지 계속 공부를 하는 아들을 위해 TV전원을 아예 꺼버렸습니다. 그리고 아들이 잠자리에 들 때까지 어머니도 잠들지 않고 성경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그 아들은 원하는 대학에 합격했습니다.

남편과 함께 진지한 대화의 시간을 마련하고 TV시청이 가져올 부정적 영향을 얘기하십시오. 그리고 아이들을 위해서 부모가 할 수 있는 일들이 어떤 것인가를 나누십시오. 뿐만 아니라 신앙인으로서 TV시청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며 행동할 것인가를 논의하십시오.

단, 남편의 행위를 면박하거나 정죄하지 마십시오. 그것은 부부충돌과 갈등의 원인을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한 몸인 남편을 위해 기도하십시오. 그리고 나는 피해자다라는 생각을 떨쳐버리고 함께 가정을 세워 나간다는 공통분모를 찾으시길 바랍니다.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onggyo@gmail.com으로 보내주십시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상담해 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