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 일본 후쿠시마 지역 주민들이 전라북도 장수군에 집단이주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 산청군에 ‘일본인마을’ 조성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큐슈, 후쿠오카의 지역신문인 서일본신문은 한국의 경남 산청에서 민간 주도의 ‘일본마을’이 진행되고 있다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농업회사법인 감수원은 한국에서 생활을 원하는 재일동포와 일본인 등에게 35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감수원은 지난달 도쿄에서 분양설명회를 마쳤다.

신문에서 감수원 관계자는 “장기 체류하는 일본인을 포함, 산 좋아하는 사람은 꼭 산청에 와 달라”고 호소했다. 또 신문은 남해군청이 이와 비슷한 ‘일본마을’ 구상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마을’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산청군청 홈페이지에 ‘일본인 이주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김모씨는 “방사능 유출 이후로 일본 여행도 자제하고 일본산 물건 하나 살 때도 ‘’괜찮을까 고민한다”며 “재일교포는 방사능에 안전한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 이런 중요한 일을 조용히 처리하나”고 비난했다.

또 다른 김모씨는 “장수군 때문에 머리 아픈데 청정골 산청까지 왜 이러냐?”며 “홈페이지에 써있는 ‘지리산 청정골’이 ‘방사능골’로 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감수원은 ‘일본마을’이 아니라 ‘재일동포마을’이라고 설명했다. 감수원측은 “‘산청금정전원마을' 옆에 노후에 모국으로 돌아와 살기를 원하는 재일동포들을 위한 ’재일동포마을‘을 진행하고 있다”이라며 “도쿄에서 설명회를 연 것도 경남재일동포협회의 도움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지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