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호동, 아프리카 남수단 어린이 돕기 ‘시동’


연예인 강호동이 아프리카 남수단 어린이 돕기에 나선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강호동이 학교건립, 의료지원, 자전거 등 교통수단 지원 등을 통해 남수단 어린이를 돕고 싶다는 뜻을 올해 초 알려왔다고 22일 밝혔다. 강호동은 이 재단의 ‘씨름 꿈나무 지원’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2005년부터 ‘천하장사’를 꿈꾸는 조손 남자 아동을 후원해 왔다.

재단 관계자는 “그는 국내 쪽으로 도움을 주고 싶어 했지만 재단이 남수단 사업을 시작하면서 해외에도 관심을 돌리게 됐다. 아직 사업의 규모·방법·이름 등 구체적으로 나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탈세 의혹으로 지난해 9월 잠정 은퇴를 선언한 강호동은 최근 투기 논란이 불거진 강원도 평창 땅을 서울아산병원 사회복지재단에 기부했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