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미화 명예훼손 혐의 고소키로


국가정보원은 4일 ‘국정원 직원이 두 번 찾아와 VIP(이명박 대통령 지칭)가 나를 못마땅해 한다고 말했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한 방송인 김미화씨와 김씨의 인터뷰를 보도한 매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미화씨가 주장하는 시기(2010년 5월 전후)에 국정원 직원이 김씨를 접촉한 바 없으며 김씨 주장과 같은 발언을 한 직원도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씨는 3일 MBC 노조가 제작한 ‘제대로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국정원 직원이 팬이라면서 집까지 오겠다고 해서 선의로 놀러 오라고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너무 이상하고 섬뜩하다. 집에 도청장치라고 했나 싶어 잠을 한숨도 못 잤다”고 주장했다.

한민수 기자 ms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