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글 어스로 ‘엄마찾아 삼만리’… 25년만에 극적 상봉

구글 어스로 ‘엄마찾아 삼만리’… 25년만에 극적 상봉 기사의 사진

인터넷 지도 서비스인 구글 어스를 활용해 25년 만에 잃어버린 어머니와 재회한 21세기 판 ‘엄마찾아 삼만리’가 인도에서 현실로 나타났다.

1986년 5세의 나이로 기차 안에서 미아 신세가 된 사루 브리얼리(31)가 입양된 호주에서 구글 어스로 당시 살던 집을 찾아 어머니를 만나는 데 성공했다고 13일(현지시간) 영국 BBC가 보도했다.

브리얼리는 친모를 다시 만나기 위해 25년 전 기억을 되살렸다. 기차에서 깊게 잠이 드는 바람에 가족과 떨어진 그는 하차역인 콜카타까지 약 13시간이 걸렸던 사실을 기억하고 있었다. 이후 그는 구글 어스가 제공하는 위성지도 사진에 콜카타를 중심으로 반경 1200㎞의 원을 그려 해당지역들을 약 4년 동안 세심하게 확인해나갔다.

그 중 어렸을 때 자주 놀러간 폭포와 주변의 댐이 눈에 들어왔고 그곳이 인도 중부 도시인 칸드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곧바로 짐을 싸 직접 인도를 방문한 끝에 브리얼리는 지난해 꿈에 그리던 어머니를 다시 만나게 됐다. 브리얼리는 “수없이 뻗어있는 인도 내 철도를 일일이 확인하느라 거의 미칠 지경이었지만 어머니를 찾았기 때문에 어깨위에 올려진 짐을 덜게 되었다”고 기뻐했다.

아들을 찾기 위해서 전 재산을 쏟아 부었다는 어머니 파티마 비도 “아들을 다시 만나기를 빌며 매일 기도했다”며 “아들을 다시 본 순간 천국에 와 있는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BBC는 기적 같은 브리얼리의 이야기에 이미 출판사와 영화사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인도 빈민가 꼬마에서 퀴즈쇼 우승자가 되는 과정을 그린 ‘슬럼독 밀리어네어’처럼 영화화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홍혁의 기자 hyukeu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