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대학생 살인사건’ 목조르고 찌르고… 담담히 범행 재연 기사의 사진

잔혹한 범행수법과 ‘사령(死靈)카페’ 관련 여부로 논란이 일었던 ‘신촌 대학생 살인사건’의 현장검증이 8일 서울 창천동 근린공원에서 실시됐다.

대학생 김모씨를 흉기로 40여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등학생 이모(16)군과 대학생 윤모(18)군은 오전 10시쯤 수갑을 차고 포승줄에 묶인 채 등장했다. 둘 다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다. 현장에 있었지만 김씨 살해에 직접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홍모(15)양은 보강수사 중이어서 나오지 않았다.

검정 바지에 남색 티셔츠를 입고 검은 뿔테 안경을 쓴 이군이 범행 때처럼 가파른 계단을 올라갔다. 이어 청바지에 흰색 반팔 티셔츠를 입은 윤씨가 계단을 올랐다. 이들은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다.

김씨를 살해한 현장에 도착한 뒤 이들은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둔기를 사용해 범행 상황을 재연해나갔다. 윤군은 가방에서 주황색 전기줄을 꺼내 피해자 대역인 마네킹의 뒤쪽에서 목을 졸랐다. 이군은 모형 흉기를 들고 앞에서 마네킹을 찌르는 모습을 재연했다. 이들은 범행을 재연하면서 흉기로 찌른 부위를 정확히 가리키는 등 담담한 모습이었다. 마네킹의 손과 발을 각각 나눠들고 바로 옆 수풀로 옮긴 뒤 흉기를 가져와 다시 찌를 때에는 지켜보던 주민들의 입에서 한숨과 탄식이 쏟아져 나왔다.

수사 결과 이군 등은 김씨의 시신을 길 아래 언덕으로 밀어 은폐하고 현장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와 김씨의 휴대전화를 수거해 파기하는 등 완전범죄를 시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군과 홍양은 범행 다음날 학교에 출석해 태연하게 중간고사까지 치렀다.

한편 경찰은 구속된 이군 등 3명과 불구속 입건된 피살자 김씨의 전 여자친구 박모(21)씨에 대해 추가조사를 마친 뒤 이번 주 내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사령카페 관련성과 박씨의 사주 여부 등을 둘러싼 의혹은 경찰과 검찰의 후속수사를 통해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송세영 기자 sysoh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