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의 교직에 대한 만족도와 사기가 최근 수년간 크게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스승의 날을 앞둔 지난 9∼12일 전국 교원 3271명에게 온라인으로 교원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1%가 ‘교직에 대한 만족도 및 사기가 최근 1∼2년간 떨어졌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교총의 같은 질문에 교사들은 2009년 55.3%, 2010년 63.4%, 2011년 79.5%가 ‘떨어졌다’고 답해 교직 만족도와 사기가 4년 연속 추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직만족도가 낮아지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로는 ‘학생 생활지도의 어려움’이 29.8%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교사의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학부모의 태도’(22.6%), ‘교직에 대한 사회적 비난여론’(21.1%), ‘학생교과지도 및 잡무의 어려움’(14.0%) 순이었다.

자신의 자녀가 교사의 길을 선택할 경우 ‘자녀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응답이 57.6%로 절반을 넘었지만 ‘찬성한다’는 비율은 23.9%로 지난해 28.8%보다 하락했다.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택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36.7%)와 ‘그렇지 않다(36.4%)’의 응답비율이 팽팽했다.

교사 자신의 교직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46.7%가 ‘대체로 만족한다’, 9.6%가 ‘매우 만족한다’고 답해 과반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보통이다’는 25.7%, ‘별로 만족하지 않는다’는 15.1%, ‘전혀 만족하지 않는다’는 2.9%였다.

한편 교사들은 스승의 날에 제자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로 ‘선생님 존경합니다’(28.2%), ‘선생님처럼 되고 싶어요’(26.8%), 등을 골랐다.

임항 기자 hngl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