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암환자들 삼겹살 먹어도 되냐고요? 기사의 사진

“삼겹살 먹어도 돼요?” 세브란스병원 종양내과 이수현 교수가 ‘삼겹살 마니아’였던 유방암 환자 A씨에게 받은 질문이라고 합니다. 이 교수는 그녀에게 “암요. 치즈를 듬뿍 뿌린 스파게티도 드시고, 커피도 한두 잔씩 드시고, 좋아하는 거 다 드셔도 된다”고 대답했답니다.

암 환자들은 이것저것 가리는 게 참 많아 보입니다. 특히 육류가 좋지 않다고 해 고기류를 삼가고 채소 위주의 식단과 생식을 고집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이 교수는 이런 편식 성향(?)의 암 환자들에게 안타까움을 표시했습니다. 암이란 놈은 특정 음식을 전혀 먹지 않는다거나 좋다는 음식만 골라 먹는다고 해서, 막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교수는 “암에 좋은 음식과 식단이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닐 뿐더러 그런 음식만 먹고 살 필요도 없고, 그렇게 살기도 힘들다”고 지적했습니다. 암을 물리치려면 기초체력이 튼튼해야 합니다. 몸이 쇠약하면 암세포를 물리치기가 더 어렵습니다. 과거 자신이 좋아하던 양질의 단백질을 먹으며 컨디션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한 이유입니다.

이 교수는 “매일 먹는 것이 아니라면, 누구든지 자기가 좋아하는 음식을 때때로 먹으며 스트레스를 풀고 일상을 즐겁게, 열심히 사는 게 암 극복에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암 예방에는 무엇을 먹는가보다 어떻게 먹는가가 더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의학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