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병 진급 빨라진다… 병장 근무기간 6개월로 늘려

입력 2012-05-20 19:07
  • 트위터로 퍼가기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 구글+로 퍼가기
  • 인쇄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일반 병사들의 계급 진급기간이 줄어들고, 병사 생활관에 영상통화가 가능한 공중전화기가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지난 17일 충남 계룡대에서 이용걸 차관 주재로 병영문화개선 토론회를 갖고 이 같은 방안 추진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현재 이등병 5개월, 일병 6개월, 상병 7개월, 병장 3개월로 돼 있는 병사 진급기간을 이등병과 상병을 각각 3개월, 6개월로 단축하고 병장을 6개월로 늘리자는 안이 제시됐다. 후임병으로 복무하는 기간을 대폭 줄여 잡무와 가혹행위 가능성을 없애기 위한 것이다.

이와 함께 병영생활관에 일정시간 가족과 통화할 수 있는 수신전용 전화기를 설치하는 것도 검토됐다. 국방부는 생활관에 영상통화가 가능한 공중전화기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병사들에 대해서는 해·공군 병사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분기별로 1박2일 외출과 월 1회 외출을 추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외출·외박 기회가 적은 최전방 및 해·강안 경계부대 병사들에게는 수당을 늘려주는 것도 관련 부처와 협의키로 했다.

그러나 당초 검토됐던 일정시간 문자만 주고받을 수 있는 휴대전화를 병사들에게 임대방식으로 지급하는 안은 예산문제와 군사보안 등 이유로 부정적인 의견이 많아 보류됐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
與 총선 공천, 선거구 획정 뒤로 미룬다...23일 본회의 뒤로 연기새누리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문제은 안보 경제 위기극복이다” 원유철, 오늘 교섭단체 대표연설 데뷔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교섭단체 대
“실용위성 더 많이 쏴올려라” 北김정은, 미사일 추가 발사 시사북한이 지난 13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
“찬송가 저작권 일부침해 인정” 법원, 찬송가공회에 1심패소 판결찬송가도 창작물이기에 저작권이 따라간다. 그동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