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병 진급 빨라진다… 병장 근무기간 6개월로 늘려

입력 2012-05-20 19:07
  • 트위터로 퍼가기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 구글+로 퍼가기
  • 인쇄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일반 병사들의 계급 진급기간이 줄어들고, 병사 생활관에 영상통화가 가능한 공중전화기가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지난 17일 충남 계룡대에서 이용걸 차관 주재로 병영문화개선 토론회를 갖고 이 같은 방안 추진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현재 이등병 5개월, 일병 6개월, 상병 7개월, 병장 3개월로 돼 있는 병사 진급기간을 이등병과 상병을 각각 3개월, 6개월로 단축하고 병장을 6개월로 늘리자는 안이 제시됐다. 후임병으로 복무하는 기간을 대폭 줄여 잡무와 가혹행위 가능성을 없애기 위한 것이다.

이와 함께 병영생활관에 일정시간 가족과 통화할 수 있는 수신전용 전화기를 설치하는 것도 검토됐다. 국방부는 생활관에 영상통화가 가능한 공중전화기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병사들에 대해서는 해·공군 병사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분기별로 1박2일 외출과 월 1회 외출을 추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외출·외박 기회가 적은 최전방 및 해·강안 경계부대 병사들에게는 수당을 늘려주는 것도 관련 부처와 협의키로 했다.

그러나 당초 검토됐던 일정시간 문자만 주고받을 수 있는 휴대전화를 병사들에게 임대방식으로 지급하는 안은 예산문제와 군사보안 등 이유로 부정적인 의견이 많아 보류됐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
미 사우스캐롤라이나서 또 흑인교회 화재…20년전 KKK 방화한곳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으로 9명이 숨진 미국 사우스
“7월 맞이 접속 장애?” 트위터 일시적으로 속도 느려져…트위터가 일시적인 접속 장애를 일으키고 있다. 1
[영상] 직감으로 수배자 검거한 경찰… 영화 같은 도로 추격전도로 순찰 중 수상함을 직감하고 달아나는 수배자를
하남 ‘식파라치 사기’ 의심사건 무혐의 결론수도권 중대형 마트를 상대로 한 ‘식파라치 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