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 시장, 英 유학 위해 출국 기사의 사진

오세훈(사진) 전 서울시장이 27일 영국 유학을 위해 출국한 것으로 28일 밝혀졌다. 오 전 시장의 부인인 송현옥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교수도 안식년을 맞아 함께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전 시장은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책임을 지고 임기 중인 지난해 8월 사퇴했었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오 전 시장은 약 6개월 동안 영국 런던대 킹스 컬리지 공공정책 대학원 연구원 자격으로 세계 주요도시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동력 확보방안을 집중 연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