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경숙·공지영·배수아 소설의 다른점은?… 권명아 평론집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신경숙·공지영·배수아 소설의 다른점은?… 권명아 평론집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기사의 사진

문학은 사회의 변화 속에서 부대낀다. 부대낌은 힘들이 충동하는 곳에 있고 주류와 비주류 사이에 존재한다. 번역될 수 있는 것과 번역될 수 없는 것 사이에 부대낌은 있다.

문학평론가 권명아(47·사진)의 평론집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갈무리)은 우리 문학의 부대낌을 관찰한 결과물이다. 우선 배수아, 신경숙, 공지영을 거명하면서 “여성들이 싱글 라이프를 선택하는 결단을 하나의 사건적인 것으로 표명하면서 출발한 이들 세 작가의 현재 도착점은 너무도 상이하다”고 지적한 ‘불/가능한 싱글 라이프’라는 제목의 평문이 눈길을 끈다. “공지영과 신경숙은 모두 결단과 선택으로서 여성의 싱글 라이프에 대한 서사로부터 ‘가족과 엄마’라는 우회로를 통해, 성공한 국민작가의 표지를 얻게 되었다.”(55쪽)

신경숙과 공지영의 소설은 양자 모두 한국인의 이른바 공통의 이해관계와 관련된 쟁점을 소설화하고 있으며, 한국사회 구성원 공통의 정념에 호소하기 위해 한국인이라면 일반적으로 이해 가능한 언어와 의미화 방식을 자연스럽게 채택하고 있는 공통점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비해 배수아의 경우 한국사회 구성원들이 일반적으로 이해 가능한 한국어의 체계를 따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북쪽 거실’이나 ‘올빼미의 없음’에 이르러 배수아의 소설은 소설이라는 재현의 문법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지점으로 점차 이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략) 그녀의 소설은 한국문학사의 어떤 익숙한 문법과도 상이해서, 비평가들에게 적절한 분류의 대상으로 간주되지 못하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그 무엇’으로 남겨져 있다. 나는 이러한 그녀의 글쓰기 방식이 정치적인 것의 과거형과 미래형 사이 어딘가에서 길을 잃고 있는 존재들에 대한 탐색과도 관련된다고 생각한다.”(61∼63쪽)

한국인의 공통적 정념에 호소하고 있는 신경숙이나 공지영과는 달리 배수아는 번역될 수 없는 것을 번역하려는 부대낌을 통해 그만의 문학적 성을 쌓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배수아의 글쓰기 방식에 대해 권씨는 “삶의 반경이라는 차원에서 생각한다면 정치적인 것이란 지금, 이곳에서의 제한된 삶의 반경을 돌파해내려는, 온 몸으로 그 반경을 넓혀보려는 몸짓”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책 제목 ‘무한히 정치적인 외로움’ 또한 이런 사유에서 나왔음은 물론이다. 자신에 의해 표현되고 타인에 의해 관찰되는 감정을 지칭하는 ‘affect(정동·情動)’과 ‘commune(공동체)’의 합성어인 aff-com(아프-콤) 총서의 첫 번째 비평서이다.

정철훈 문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