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끝’ 스티브 세인트 선교사, 안타까운 부상… ‘나는 자동차’ 시험 도중 사고

‘창끝’ 스티브 세인트 선교사, 안타까운 부상… ‘나는 자동차’ 시험 도중 사고 기사의 사진

1956년 남미 에콰도르 원주민에게 죽임을 당한 미국 휘튼대 5인의 이야기를 그린 베스트셀러 ‘창끝(End of Spear)’의 저자인 스티브 세인트(62·사진) 선교사가 최근 ‘나는 자동차(flying car)’ 시험 도중 부상을 입었다고 I-TEC이 18일 밝혔다.

I-TEC은 95년 세인트 선교사가 설립한 비영리단체로 원주민을 위한 기술교육센터를 운영 중이다. 세인트 선교사는 휘튼대 순교자 5인 중 한 명인 네이트 세인트 선교사의 아들이다. 이번 사고는 자동차에 설치된 알루미늄 프로펠러 날개의 압력 테스트 도중 목뼈 부상을 입었다.

세인트 선교사는 현재 팔다리를 조금씩 움직일 수 있으며 척추의 부기가 가라앉는 대로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I-TEC 페이스북(Itec·Steve Saint)에는 그의 건강상태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메버릭은 고전적인 미국 자동차 모양을 본떴다. 행글라이더 형태의 낙하산을 이용해 이륙한다. 비행할 때는 차 뒷부분에 설치된 프로펠러의 힘을 이용한다. 지상 운행 시 최고시속 144㎞까지 달릴 수 있으며 하늘에서는 64㎞까지 속력을 낼 수 있다. 메버릭은 지난 3월 31일 세계 최초로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I-TEC에 따르면 메버릭은 정글지역 순회 목회자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선친인 네이트 세인트 선교사는 비행사였다. 에콰도르 선교를 위해 당시 정글 비행과 착륙에 알맞은 보조연료장치를 개발했고 원주민들에게 물품을 전달하기 위한 나선형 운반기구를 창안했다.

세인트 선교사는 2년 전 한국을 방문, 선친과 관련된 스토리를 생생하게 간증한 바 있다. 에콰도르에서 태어난 그는 원주민들과 밀림에서 평생을 살았으며 I-TEC을 통해 원주민 선교에 힘써왔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