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해외에서 밀반입한 마약을 공급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미국인 영어강사 J씨(31)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또 J씨로부터 받은 마약을 판매한 백모(26·여)씨와 김모(48)씨, 이들을 통해 마약을 구입한 미국인 대학교수 S씨(28·여)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J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백씨를 통해 마리화나 90g을 1g당 10만원씩 받고 서울과 수도권의 초등학교·유치원·어학원 원어민 영어강사 등으로 일하는 외국인에게 판매했다.

경찰 관계자는 “원어민 강사로 채용되기 위해서는 약물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들은 일반적인 혈액·소변 검사로는 채취일로부터 1∼2주 이내의 약물 복용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해 이 기간을 피해 마약을 복용해 왔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공급책 김씨는 본인 소유의 홍대 근처 밴드 연습실을 이용하는 외국인들과 해시시(대마농축물)와 신종 마약 ‘2C’를 복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2C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알약 형태의 신종 마약으로 휴대가 간편해 강남과 홍대 주변 클럽을 중심으로 확산 우려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밀반입된 마약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에게 점조직 형태로 은밀히 유통돼 왔다”고 말했다.

이사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