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데스크시각

[데스크시각-김준동] 어게인 2002!

[데스크시각-김준동] 어게인 2002! 기사의 사진

“헤이, 코치(Hey, Coach)! 나는 아직도 배고프다(I’m still hungry).”

2002년 한·일 월드컵축구대회 10주년을 기념해 2002 월드컵 멤버로 구성된 ‘TEAM 2002’와 2012년 K리그 올스타로 꾸려진 ‘TEAM 2012’의 5일 대결(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앞두고 거스 히딩크 감독이 직접 출연한 티저 영상 중 한 대목이다. 한·일 월드컵 4강 기적을 일군 히딩크 감독이 홍명보 현 올림픽 대표팀 감독과 통화하며 월드컵 당시를 회상하면서 “나는 아직도 배고프다”고 외치는 장면이다.

“아직도 배고프다”는 히딩크

“I’m still hungry”는 히딩크 감독이 한·일 월드컵 16강전 직후 남긴 명언 중 하나다. 이어 회상하는 장면에서는 월드컵 조별리그 포르투갈 전에서 결승골을 넣는 박지성의 골 장면과 전매특허인 ‘어퍼컷 세리머니’를 펼친 히딩크의 모습이 담겼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이 지났지만 한·일 월드컵의 아름다운 추억이 고스란히 우리 앞에 다시 펼쳐지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2002년 월드컵 10주년을 기념해 당시 대표팀 구성원들과 월드컵 조직위원회 인사 등이 참석하는 행사를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털 볼룸에서 개최했다. 이 잔치에는 4강 신화를 함께 완성했던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정해성 김현태 등 코칭스태프, 그리고 태극 전사들이 참석해 당시의 감동을 되새겼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대한민국을 붉게 물들였던 그때의 뜨거운 열정은 5일 상암벌에서 다시 뿜어진다. 현재 러시아 축구 클럽인 안지 마하치칼라 감독으로 재임 중인 히딩크 감독과 10년 전 4강 신화를 만들어냈던 태극 전사들이 다시 그라운드에 서게 되는 것이다.

‘산소탱크’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반지의 제왕’ 안정환(K리그 명예 홍보팀장), ‘영원한 캡틴’ 홍명보(올림픽 대표팀 감독), ‘황새’ 황선홍(포항 스틸러스 감독), ‘거미손’ 이운재(전남 드래곤즈 골키퍼) 등 2002년 멤버들이 10년 만에 뭉친 것이다.

2012년 국내무대에서 뛰고 있는 K리그 올스타와의 일전을 위해서다. 대한민국 축구사를 통틀어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재연하기 위해 모였지만 이들이 상암벌에 뜬 이유는 또 있다.

10년 전 용솟음 쳤던 축구 열기를 되살리기 위해서다. 한·일 월드컵 후 국내 축구 열기는 가히 폭발적이었다. 팬들은 너도나도 축구장을 찾아 4강 추억을 국내 그라운드에서 음미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였다. 한국 축구의 뿌리인 K리그는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프로야구에 밀려 찬밥 신세로 전락하고 말았다.

더욱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등 해외 축구에 익숙해진 팬들은 K리그를 철저히 외면했다. 월드컵이 열렸던 2002년 프로축구 경기당 평균 관중은 1만5839명이었지만 올 리그 평균 관중은 8000여명으로 절반으로 추락했다.

설상가상으로 지난해 터진 K리그 승부조작 파문은 축구계에 직격탄을 날렸다. 국가대표팀의 평가전(A매치)도 이제는 예전처럼 흥행의 보증수표가 되지 못하고 있다. 월드컵 4강의 열기가 온데간데없어진 것이다. 최근 폐막된 유로 2012(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보듯 세계축구는 날로 성장하고 있지만 우리 축구는 월드컵 이후 오히려 정체됐다.

한국 축구 재도약 계기되길

2002년 월드컵 4강 기적은 ‘우리도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히딩크 감독의 명언처럼 우리 축구는 아직도 배고프고 갈 길이 멀다. 10년 전 영웅들이 다시 뭉쳐 ‘대∼한민국’을 외치고 있다.

히딩크 감독도, 선수도 “월드컵의 유산이 단지 감동적인 추억이 아니라 국내 축구의 혁신적인 발전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국 축구의 현주소를 되돌아볼 때다. ‘어게인(Again) 2002’를 기대하면서.

김준동 체육부장 jd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