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탁희 서울대 교수팀, 아주 얇고 휘어지는 분자 전자소자 개발

이탁희 서울대 교수팀, 아주 얇고 휘어지는 분자 전자소자 개발 기사의 사진

이쑤시개에 돌돌 감아도 기능이 유지되는 가볍고 얇은 분자 전자소자(molecular electronics)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이탁희(사진) 교수와 광주과학기술원 신소재공학과 박성준 박사과정생 등이 두께가 1∼2나노미터(㎚·10억분의 1m) 정도인 자기조립 단분자를 휘어지는 플라스틱 판 위에서 전자소자로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교수팀이 제작한 전자소자는 아주 얇은데다 1000회 이상 반복적으로 휘게 만들어도 기능 및 외형이 유지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분자 전자소자는 딱딱한 판을 이용해 제작돼 휘지 않거나 휘는 전자소자는 두께가 상대적으로 두꺼운 단점이 있었다.

교수팀은 2나노미터 두께의 자기조립 단분자 박막(薄膜·매우 얇은 두께의 막)을 이용해 분자 전자소자를 제작했다. 자기조립 단분자 박막의 경우 촉매나 에너지 주입 없이 용액 내 분자가 자발적으로 상호작용해 다른 물질과 접합한다.

이영미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