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와 광주시가 한국전력거래소와 함께 탄소배출권거래소를 전남 나주시 금천면에 조성 중인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유치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전남도는 최근 지방의회를 비롯해 경제·학계·언론·금융·산업계와 시민단체 대표 등 모두 25명으로 ‘탄소배출권거래소 광주·전남 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중앙정부를 상대로 유치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정부는 탄소배출권거래소 설립을 위해 지난 5월 국무총리실 산하 녹색성장위원회가 중심이 돼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 제정에 이어 이 법률 시행령의 제정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달 중 입법 예고될 것으로 보이는 이 시행령에 탄소배출권거래소 주무관청 등에 관한 조항이 명시될 예정이다.

시·도는 전력거래소와 함께 2008년 9월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탄소배출권거래소를 공동 유치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고, 그동안 국무총리실과 녹색성장위원회, 국회 등을 수십 차례 방문해 이를 건의했다.

이와 함께 국제 심포지움을 개최하거나 배출권 모의거래 등의 활동도 펼쳐 왔다.

시·도가 탄소배출권거래소를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유치하려는 것은 온실가스 감축을 탄소배출권 거래시스템 등이 설치된 전력거래소에서 수행하는 것이 보다 효율적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전력거래소는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로 이전하게 된다.

또 광주·전남지역이 전국 신재생에너지 생산량의 29%를 차지하고 있고, 온실가스 흡수원이 전국 최다여서 배출권거래량이 가장 많은 지역이 될 것이라는 강점도 있다.

도 관계자는 “탄소배출권거래소가 유치될 경우 기후변화나 탄소배출과 관련된 교육기관 등도 부수적으로 따라올 것으로 보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이상일 기자 silee06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