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매혹의건축

[매혹의 건축-‘기념비전’] 황제의 꿈

[매혹의 건축-‘기념비전’] 황제의 꿈 기사의 사진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 자리한 비각(碑閣) 안을 들여다보면 ‘大韓帝國大皇帝 寶齡 望六旬 御極 四十年 稱慶紀念碑’라는 긴 제목의 비석이 있다. 고종이 육순을 바라보는 나이, 즉 51세가 되는 것과 보위에 오른 지 40년을 기리는 비다. 1852년생인 고종은 12세인 1863년 왕위에 올랐고 1902년에 비를 세웠으니 계산이 맞아 떨어진다. 지금 자리는 공신들의 기로소(耆老所)가 있던 곳이다.

비문은 최고의 축사를 담고 있다. “밝디 밝은 우리 황제, 그 덕을 하늘이 내셔, 문무겸전하고 지용을 갖추었네… 백성은 희희낙락하여 이 성인의 세상에 태어났네… 네 거리에 비석 세워 큰 글씨로 깊이 새기네.” 임금의 장기집권을 간절하게 소원했지만 불과 3년 후 치욕의 을사늑약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건축은 정면3간 측면3간에 홍예문과 돌 난간, 12지신상을 둘러 격조를 갖췄다. 이름은 임금과 관련된 장소이니 흔히 말하는 ‘비각’이 아니라 ‘비전(碑殿)’이 맞다. 다만 길 가장자리로 내몰린 데다 비석을 이중삼중으로 가둬놓아 접근을 어렵게 하는 것이 흠이다.

손수호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