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4시간 잠을 자지못한 건강한 20대 남성 주의력·집중력 현저히 저하 실험 통해 입증

24시간 잠을 자지못한 건강한 20대 남성 주의력·집중력 현저히 저하 실험 통해 입증 기사의 사진

신체 건강한 사람도 24시간 이상 잠을 자지 못하면 스트레스가 쌓여 주의력과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홍승봉(왼쪽 사진), 주은연(오른쪽) 교수팀은 수면박탈이 주의력과 집중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위해 20대의 건강한 남성 5명을 대상으로 24시간 잠을 재우지 않은 상태에서 문제를 풀도록 하는 실험을 통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이 실험 참가자들은 평균 나이 25.3세로, 모두 평상시 주간 졸음증 없이 정상수면을 유지하고 있었다.

홍 교수팀은 참가자들이 정상적으로 잠을 잔 다음 날 오전 7시 인지기능 평가(CPT)를 하고, 이튿날 오전 7시까지 24시간에 걸쳐 잠을 재우지 않은 다음 인지기능을 다시 하는 방식으로 만 24시간 수면박탈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그 결과 수면박탈 이후 참가자 전원의 인지기능이 문제의 난도가 높아질수록 떨어졌고, 피로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면박탈 전 모두 맞히던 수준의 고난도 문제를 틀린 비율이 수면박탈 후 무려 61.7%에 이르렀다. 이들의 피로도 지수 역시 잠을 못 잔 지 하루 만에 1.2에서 6.3으로 5배 이상 높아졌다.

홍 교수는 “수면 부족이 스트레스를 유발해 심신에 악영향을 준 결과”라며 “만약 밤을 새우거나 밤늦게까지 자주 일하는 근로자라면 반드시 낮잠 등을 통해 부족한 수면을 보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