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해수욕장 해파리 조심하세요 기사의 사진

올여름 휴가철을 맞아 바다로 떠나는 피서객은 해파리에 쏘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불볕더위 영향으로 해수 온도가 급상승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서·남해안은 물론 동해안 일부 해수욕장에도 해파리 떼가 빈번하게 출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해파리 독침에 쏘이면 갑자기 회초리로 맞은 듯한 통증과 함께 피부가 헐고 진물이 나면서 가려움증도 느끼게 됩니다. 이어 해파리 독성이 몸속으로 번지게 되면 구역질, 구토, 설사, 복통 등의 과민반응을 일으키기도 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해파리 독은 쏘이자마자 바로 퍼지는 게 아니라고 합니다. 해파리에 쏘인 뒤 피부에 박힌 독침으로부터 독물이 나오기까지는 3∼4분의 시간적 여유가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해파리에 쏘이면 즉시 식초 물이나 약간 따뜻한 느낌의 바닷물로 상처 부위를 씻어낸 후 최대한 빨리 피부에 박힌 독침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단, 해파리에 쏘인 부위를 수돗물이나 생수같이 차가운 성질의 민물과 알코올, 소독약 등으로 씻고 닦아내는 행위는 금물입니다. 해파리 독은 찬물이 닿으면 더 빨리 퍼지는 특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신사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해파리 독을 씻어내는 데는 찬물보다는 약간 따뜻한 바닷물이, 바닷물보다는 식초 물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상처 부위를 식초 물로 씻어주면 강한 산성의 식초가 해파리의 독성을 약화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