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세계 무신론자 급증…한국, 무신론 국가 5위에


[미션라이프] 전 세계의 무신론자가 13%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무신론자 비율이 높은 국가 중 5위는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일랜드의 여론조사기관인 ‘레드 C’(Red C)는 최근 세계 57개국 5만1927명을 대상으로 종교성향을 조사한 결과 확고한 무신론자가 13%, 종교적인 사람이 59%, 종교적이지 않은 사람이 23%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무신론자의 비율은 2005년 4%에서 9% 증가한 13%로 나타났다.

무신론자라고 응답한 사람 중 여성은 전체의 14%로 남성 12%보다 약간 높았다. 소득별로는 중산층이 20%, 학력별로는 대졸 이상이 19%로 나타났다.

대륙별로는 중국의 영향으로 북아시아가 가장 높은 무신자 비율(42%)을 갖고 있었고, 그 뒤를 서 유럽(14%)이 차지했다. G-7 국가 중에는 일본이 31%, 브릭스 국가 중에는 중국이 47%, 이들을 제외한 G-20 국가 중에는 한국이 15%로 가장 높은 무신론자 비율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47%로 1위를, 일본이 31%로 2위, 체코가 30%로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프랑스(29%) 한국(15%) 독일(15%) 네덜란드(14%) 오스트리아 아이슬랜드 호주 아일랜드(10%)의 순서로 나타났다.

‘레드 C'는 “전 세계적으로 자신이 종교적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급격하게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가장 종교적인 국가로는 아프리카의 가나가 차지했다. 가나의 경우 전체의 인구의 96%가 자신을 ‘종교적’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나이지리아(93%), 아르메니아(92%), 피지(92%), 마세도니아(90%), 루마니아(89%), 이라크(88%), 케냐(88%), 페루(86%), 브라질(85%) 순으로 종교적인 인구 비율이 높았다.

미국은 응답자의 60%가 자신을 ‘종교적’이라고 했고, 30%가 ‘종교적이지 않다’, 5%가 ‘무신론’이라고 답했으며 나머지 5%는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2011년 11월부터 2012년 1월까지 각 국가별로 남녀 1000명을 표본으로 35개국은 면접, 11개국 전화 통화, 11개국은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준오차는 ±3~5%다.

전재우기자 jwje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