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지고 폭발위험 작은 고효율 유연 배터리 개발 기사의 사진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는 신소재공학과 이건재(사진) 교수팀이 휘어지는 전자제품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고효율 유연 배터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재료분야 학술지 ‘나노 레터스’ 8월호 온라인판에 실렸으며 미국 화학학회 뉴스레터인 C&EN 8월 10일자에 특집으로 보도됐다.

얇고 가벼우면서도 유연한 디스플레이 개발을 위해서는 휘어지고 폭발 위험이 작은 고성능 유연 배터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고효율 배터리를 만드는 소재 중 산화물 양극재료는 고온의 열처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플라스틱 기판을 쓸 수 없다는 약점이 있다.

이건재 교수팀은 리튬코발트산화물(LiCoO2) 양극재료를 고열을 이용해 4㎛(머리카락의 약 10분의 1 두께) 정도 박막형태로 만든 후 기판을 제거해 얇은 배터리 부분만 남겼다. 이렇게 제작된 유연 배터리는 휘어지더라도 전압이 3.9∼4.2V로 거의 변하지 않고 1만번의 충·방전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했다.

이영미 기자 ym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