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간접흡연, 골다공증 위험 높인다 기사의 사진

간접흡연도 직접흡연 못지않게 뼈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간접흡연이란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이 남이 피우는 담배 연기를 간접적으로 마시게 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은 최근 간접흡연이 골다공증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담배를 한 번도 피운 적이 없고, 골다공증 약도 복용하지 않는 55세 이상 여성 925명을 대상으로 골밀도 검사결과를 동거인의 흡연 여부와 비교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현재 흡연하는 가족이 있는 그룹(143명)의 고관절 골다공증 비율이 비(非)흡연 가족 그룹(782명)보다 3.68배 더 높았고, 특히 그 가족이 하루 한 갑 이상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인 경우 고관절 골다공증 발병 위험이 4.35배, 척추 골다공증 발병 위험은 5.4배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간접흡연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흡연자와 같이 사는 가족들입니다. 간접흡연은 비단 가족의 골병(骨病)을 부르는 원인일 뿐 아니라 특히 어린이의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예방의학자들은 간접흡연에 노출돼 있다는 것은 몸 안에 보이지 않는 질환을 갖고 사는 것과 같다고 말합니다. 가족의 건강을 바란다면 흡연자는 환기가 잘 되지 않는 실내에서 절대로 담배를 피우지 말기 바랍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