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올 여름 저도 한몫 했어요” 기사의 사진

올 여름 폭염을 쫓아내느라 날개 끝에 단내가 날 정도로 쉼 없이 쳇바퀴를 돌렸던 선풍기들이 모처럼 깔끔하게 단장을 하고 가게 앞에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내년 여름엔 올해와 같이 몸서리칠 정도의 더위는 오지 말라는 바람을 안고 내년을 기다린다.

글·사진=김민회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