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꿈의 7조’ 시대… 3분기 영업이익 최대 예상 기사의 사진

‘갤럭시S3가 삼성을 웃게 한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 3분기 영업실적에서 사상 최대인 ‘매출액 50조, 영업이익 7조’ 시대를 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발표한 주요 상장사 107곳의 3분기 영업실적 추정치를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지난해 동기보다 78.0% 증가한 7조5679억원으로 꿈의 ‘7조’를 돌파할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액 전망에서도 지난해 동기대비 24.5% 늘어난 51조3703억원으로 2분기 47조5969억원을 훨씬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자의 사상 최대실적 행진을 이끌고 있는 것은 단연 무선통신사업이다. 증권업계에서는 2분기 출시된 갤럭시S3의 판매 추이를 지켜보면서 이미 지난달부터 3분기 삼성전자의 영업실적을 상향 조정하는 움직임도 나타났다. 실제로 갤럭시S3는 지난 5일 출시 100일 만에 세계 시장에서 2000만대를 판매하며 삼성전자의 상승세를 이끄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홍해인 기자 hi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