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출판] 모든것 내려놓고 공동체와 함께 ‘래디컬’ 정신 실천해보세요… ‘래디컬 투게더’

[기독출판] 모든것 내려놓고 공동체와 함께 ‘래디컬’ 정신 실천해보세요… ‘래디컬 투게더’ 기사의 사진

래디컬 투게더/데이비드 플랫 지음, 최종훈 옮김/두란노

‘래디컬 크리스천’은 이 시대의 기독 지성이었던 고 존 스토트 목사가 자주 썼던 말이다. 크리스천들은 세상을 거스르는 급진성을 띠어야 한다는 설명이었다.

이제 ‘래디컬’이란 이 말은 미국 앨라배마주 버밍햄의 브룩힐즈교회 담임인 데이비드 플랫(사진)이라는 젊은 목사의 트레이드마크가 됐다. 그는 전작인 래디컬에서 그리스도인은 가진 것을 다 내려놓고 하나님의 원대한 목표를 이루는 사역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래디컬은 미국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베스트셀러가 됐다. 지금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플랫 목사와 브룩힐즈교회 성도들과 함께 ‘전 세계를 위해 기도하기’ ‘말씀 전체를 샅샅이 읽기’ ‘재정을 의미 있는 곳에 사용하기’ ‘나를 필요로 하는 낯선 곳에 가서 섬기기’ ‘복음적인 지역교회에 헌신하기’ 등의 래디컬 실험(Radical Experiment)을 하고 있다. 혹 이런 사실조차 모른다면 당장 ‘래디컬’을 읽기 바란다.

이 책은 래디컬의 속편이라고 할 수 있다. 제목 그대로 공동체와 더불어 래디컬의 정신을 실천해 나가자는 뜻이 담긴 책이다. 제아무리 급진적인 신앙을 지녔다 하더라도 혼자 움직이는 한, 그 영향력은 미미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저자가 지체들이 서로 연합해 주님 뜻을 성취하는 데 헌신한 교회를 이룬다면 그 영향력은 막을 길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쓴 것이다.

프롤로그에서 저자는 안데스 산맥 꼭대기 어디선가의 얼음덩어리 위에 맺힌 물방울 하나가 골짜기를 내려가며 다른 물방울과 어울려 거대한 아마존 강을 이루는 모습을 묘사했다. 그러면서 ‘혼자는 미미하지만 함께하면 그 영향력은 막을 수 없다’란 제목을 달았다.

그러면서 독자들에게 도전한다. “당신은 성경에 소개된 복음을 삶으로 살아낼 뿐 아니라 더 나아가 교회 전체가 그렇게 되기를 간절히 소망하는 그리스도의 제자인가?”

저자는 모든 것을 던지고 예수를 따르는 래디컬 공동체를 위한 6가지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교회에서 하는 좋은 일들이 바른 신앙을 위협하는 가장 무서운 적이 될 수 있다’ ‘행위의 올무에서 인류를 구한 바로 그 복음이 또한 그리스도인을 일하게 한다’ ‘인간이 아니라 말씀이 일한다’ ‘교회를 바로 세우는 사역의 성패는 어리석고 실수가 많은 인간을 두루 활용하는 것에 달려 있다’ ‘그리스도인은 세상의 종말을 갈망하며 살아야 한다’ ‘그리스도인들은 자아를 내려놓고 자기중심적인 하나님을 따라가는 제자들이다’ 등.

여기서 교회에서 하는 ‘좋은 일들’이 하나님의 최선을 막을 수 있다는 말이 특히 인상 깊었다. 저자는 교회 내 수없이 많은 ‘좋은 일들’이 가장 좋은 것, 즉 이 땅 사람들을 예수 제자 삼는 것을 가로 막을 수 있다는 것을 경고하고 있다. 그는 말한다.

“그리스도인들은 교회 프로그램에 열심히 참여하는 것이 곧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 헌신하는 일이라는 자기기만에 빠지기 쉽다. 그러나 교회를 자세히 살펴보면 실제로는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마음껏 누리거나 지역사회에 그 기쁜 소식을 널리 전파되게 하는 데 특별히 보탬이 되지 않는 좋은 일과 활동들이 수두룩한 게 오늘의 현실이다.”

그러면서 ‘무엇이든 다 테이블에 올려놓아’ 목표와 우선순위를 다시 정하자고 말한다. 그는 “왜 복음의 요구에 따르려 하지 않는가?”라면서 “하나님의 영광을 세상에 더 널리 드러내기 위해 프로그램과 행사를 중단하고, 재정과 건물을 희생하고, 더없이 소중한 명예와 전통을 포기할 수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라고 반문한다.

요즘 본질에 대한 갈망이 더욱 강해진 한국 교회 상황에서 깊이 음미해야 할 내용이라고 본다. “정말 급진적인데요…”라는 말이 나올 수 있다. 그래서 이 책이 ‘래디컬 투게더’다.

책은 읽는 이들의 가슴을 뛰게 한다. 정말 급진적인 실험이 브룩힐즈교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듯하다. 하나님 나라의 최선을 위해 교회 각 부서들이 자체 예산을 줄이려고 서로 경쟁하는 모습은 생경스럽기만 하다.

한번 생명을 걸고 예수를 따르기 원하는 사람, 가슴 뛰는 교회 생활을 한 번도 하지 못한 사람, 일생에 매여 목회 여정 가운데 진정한 기독교를 시도하지 못해 가슴 한구석이 텅 빈 목회자들, 새로운 교회를 꿈꾸는 신학생에게 일독을 권한다.

이태형 선임기자 th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