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삶의향기

[삶의 향기-김무정] 평신도들의 책임과 반성

[삶의 향기-김무정] 평신도들의 책임과 반성 기사의 사진

종교개혁기념일이 낀 이번 주 내내 기념 예배와 세미나, 행사가 이어졌다. 대부분의 모임에서 한국교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들이 거론됐고 질타가 쏟아졌다. 한국교회가 개혁의 주체가 아닌 대상임이 강조되고 갱신과 변화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모아졌다. 토론자들은 세속에 물든 한국교회가 물질주의 번영주의 권위주의에 빠졌다고 성토했고 모범을 보여야 할 교회가 오히려 사회의 비난과 조롱을 받는 것을 안타까워했다. 그리고 공격의 화살은 대부분 교회 지도자와 목회자를 향했다.

그러나 개혁의 대상에서 ‘한국교회 평신도들’도 자유롭지 않다. 교회 지도자 탓으로만 돌릴 문제가 아니다. 성도들이 더 깨어 있지 못했고, 더 기도하지 못했고, 더 날카로운 목소리를 내지 못했기에 오늘의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을 반성해야 한다.

‘인스턴트 신앙’에 물든 성도들

한국교회 평신도들은 간편하고 편안한 것을 추구하는 ‘인스턴트 신앙’에 점점 물들어 가고 있다. 실용적이고 실리적인 것에 포커스를 맞추는 시대의 흐름에 신앙도 편승하고 있다. 교회 가기 싫으면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고, 개척교회·미자립교회엔 아예 출석하지 않으려 한다. 설교를 하나님의 대언으로 겸허하게 경청하기보다 개개인의 기호로 평가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

산 기도를 가거나 기도원을 찾는 성도는 큰 문제가 있는 것으로 치부되고 한국교회의 자랑이었던 새벽기도와 철야기도 참석자가 줄고 있다. 신앙성숙을 도와주는 기독교 서적도 날이 갈수록 판매량이 감소한다. 경건하고 거룩한 전통예배 대신 퍼포먼스성, 이벤트성 예배가 새로운 예배의 패러다임인 것처럼 홍보된다. 성도들의 요구에 맞추다 보니 예배시간은 점점 짧아지고 있다.

이런 흐름 속에서 결국 구미에 맞는, 맛있는 것만 가려 먹는 ‘편식하는 크리스천’이 많아지고 있다. 그래서 머리는 무거워지는데 행동하는 믿음, 실천하는 신앙이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 논리적이고 분석적이지만 뜨거움이 없다. 소아시아 에베소교회처럼 첫사랑을 잃어버린 교회로 책망 받지 않을까 우려된다.

신앙은 살아 움직이는 역동성이 생명이며 참된 개혁은 회개로부터 출발하는 것임을 믿음의 선진들이 보여주고 있다. 소금의 사명은 자신을 녹여 짠 맛을 내는 것이다. 녹지도 않고 짜지도 않으면 결국 버려진다는 성경의 교훈을 상기해 볼 때이다.

믿음·은혜·성경으로 돌아가야

이런 면에서 한국교회 평신도들은 스스로를 돌아보며 신앙의 자세를 가다듬어야 한다. 그래서 믿음의 열정을 쏟아 꺼진 불씨를 다시 살려야 한다. 애통, 긍휼, 사랑의 마음으로 한국교회를 위해 기도하며 눈물을 흘려야 한다. 영적 각성을 통해 성령 충만함을 입고 침체된 교회를 부흥해야 할 책임이 있다.

495년 전 마르틴 루터가 내세운 종교개혁의 근본정신은 ‘오직 믿음으로’ ‘오직 은혜로’ ‘오직 성경으로’였다. 간결한 이 세 슬로건 속에 한국교회가 풀어야 할 모든 문제의 정답이 있다. 중세시대 종교개혁이 교회의 변화와 갱신을 넘어 정치, 경제, 사회 전 분야에 엄청난 영향을 끼친 것처럼 한국교회도 기독교 가치관과 정신, 신앙이 사회 모든 영역에 덧입혀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힘을 키워야 한다. 그래서 부끄럽게 투영된 한국교회 이미지를 새롭게 탈바꿈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곧 추수감사절이다. 우리 모두 한국교회를 향한 책임과 역할을 되짚어 보고 반성할 때다.

김무정 종교부장 k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