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어린이들의 함성 기사의 사진

21일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049차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초등학생들이 함께 했다. 정대협은 어린 아이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위안부 및 일제의 만행에 대한 자료를 만들어 배포했고, 초등학생들은 교육을 받은 후 참석해 일본의 반성을 촉구하는 함성을 질렀다.

글·사진=이병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