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혈압약 복용, 의사와 상의하세요 기사의 사진
최근 정부와 의료계가 고혈압 약 처방기준을 놓고 대립하고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동반질환 및 합병증이 없는 단순 고혈압 환자의 경우 혈압이 160/100㎜Hg 이상일 때부터 약을 먹으면 된다며 건강보험 관련 고시(지침)를 개정하려고 합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에 대해 보험약제비 몇 푼 아끼려다 심장혈관 및 뇌혈관계 합병증 환자 발생률을 높이고 국민건강 수준까지 저하시키는 잘못을 범할 수 있다고 반발합니다.

의사들은 이른바 고혈압 전 단계(140∼159/90∼99㎜Hg 이상)부터 혈압 약을 복용하는 방법으로 혈압을 적극적으로 조절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정부 쪽에선 160/100㎜Hg 이하일 땐 잘못된 생활습관 교정 노력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밝힙니다.

도대체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까요. 세계보건기구와 미국심장학회는 심장혈관 및 뇌혈관계 질환 예방을 위해 120/80㎜Hg 이하로 혈압을 유지하는 게 좋다며 그 이상일 경우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권장합니다.

표준 체중을 유지하고 꾸준히 운동을 하며 저염 식단을 실천해 이 수준의 혈압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그러나 실제로는 그렇지 못한 경우가 훨씬 많은 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약을 먹어야 할 정도로 혈압이 높은 것인지, 만약 약을 안 먹어도 된다면 어떤 식이 및 운동요법을 실천해야 할 것인지의 문제는 전문가인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결정하는 게 옳지 싶습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