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통풍 줄이려면 육류·술부터 끊어야 기사의 사진
통풍은 신진대사 과정에서 노폐물의 일종인 요산이 피 속에 많아지면서 작은 관절 주변에 쌓여 염증을 일으키는 병입니다. 대개 엄지발가락 관절이 벌겋게 부어오르고 열이 나며 아주 격렬하게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얼마나 아픈지 환자들은 말 그대로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고 얼굴을 찡그립니다.

육류와 술을 좋아하고 비만한 사람에게 특히 많이 발생합니다. 아무래도 요즘 각종 송년 회식이 많아진 탓인지 통풍발작 환자가 부쩍 늘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단 통풍발작이 일어나면 냉찜질을 한 뒤 바로 통풍 약을 복용합니다. 만약 갖고 있는 약이 없을 때는 일반적인 해열진통제를 사용하되, 아스피린은 피해야 합니다. 아스피린이 발병 원인인 요산 배설을 억제하는 작용을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런 응급처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일상에서의 예방노력입니다. 의사들은 통풍을 부르는 비만에서 벗어나고 6개월만 술을 끊어도 발작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아울러 육류 가운데 내장 부위와 진한 뼛국, 멸치 국물, 가리비, 정어리, 청어 등의 섭취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통풍은 원인을 없애지 않으면 약을 끊지 못하고, 결국 관절도 망가지게 됩니다. 나쁜 습관을 버리겠습니까, 아니면 번번이 약을 먹겠습니까. 그 선택은 오늘도 기름진 음식과 술독에 빠져 통풍발작 위험을 안고 사는 사람들의 몫입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