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되면 연일 영하로 떨어지는 추위 탓에 몸도 마음도 움츠려 들기 마련이다. 겨울은 1년 중 감기와 알레르기 질환, 아토피, 골절, 뇌졸중 등 질병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기도 하다. 체내환경과 외부환경의 차이가 크고 실내와 온도 차이 탓에 생체시계가 변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평소 질환이 있다면 겨울철 건강관리에 주의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자도자도 피곤한 겨울, 일조시간 적어 수면장애 증가= 밤이 길어지는 겨울철에는 초저녁 잠이 많아지거나 새벽녘에 잠이 들어 자주 깨게 돼 늦잠을 자는 경우가 많다. 잠을 아무리 자도 피곤하고 몸이 나른해 다음날 영향을 받기도 하는데, 겨울철 이러한 수면장애가 잘 나타나는 이유는 추운 날씨 탓도 있지만 여름에 비해 부족한 일조시간과도 관련이 있다. 겨울에는 해가 일찍 지고 늦게 뜨기 때문에 밤이 길어지며 낮 시간 햇빛의 강도도 여름에 비해 낮다.

사람의 수면과 각성 주기는 시상하부에 위치한 생체시계 통제에 의해 조절되는데, 생체시계는 낮 시간의 밝은 빛과 일정한 시간에 자고 일어나는 수면습관에 의해 24시간을 주기로 매일 조정된다. 겨울에는 해가 늦게 뜨고 햇빛의 양이 부족해 우리 몸의 생체시계가 변화하는 탓에 충분한 수면을 취해도 몸이 피곤한 느낌을 받게 된다.

신원철 강동경희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겨울철 숙면을 취하려면 낮 시간에 햇빛을 많이 받고 간단한 운동을 하는 것이 좋고, 자기 전까지 실내조명을 밝게 유지해야 한다. 특히 카페인과 니코틴은 뇌를 자극해 각성상태를 유지하기 때문에 점심시간 이후의 카페인 섭취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연말연시 증가하는 심장질환 사망률, 추운 날씨도 영향=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여기저기서 지인들이나 지인들의 부모님의 부음을 알리는 부고가 부쩍 늘었다. 다른 계절에 비해 유독 겨울만 되면 상갓집 방문이 너나 할 것 없이 많아진다. 12월과 1월에는 허혈성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국내와 해외를 불문하고 여름에 비해 3분의 1정도 증가하는데 주로 노령인구에서 겨울철에 심장발작에 의한 사망률이 많아진다.

인체가 추위에 노출되면 교감신경이 항진돼 말초혈관이 수축하고, 심박수와 혈압이 상승해 심장에 부담이 된다. 심장에 수축예비능이 없고 추위에 대한 육체적 적응력이 떨어지는 노인들이나 기존의 심장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허혈성심장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또 겨울에는 혈중 혈액응고인자의 농도가 증가해 피가 굳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에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증가한다.

조진만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추운 날씨도 영향이 있겠지만 겨울철 심장마비로 인한 사망률의 증가가 음주를 하지 않고 정해진 식사만 하는 입원환자에서는 관찰 되지 않는 것으로 봐서 식사와 음주가 심장발작의 발생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지나친 음주는 갑작스러운 심장부정맥을 유발할 수 있고 알코올 자체가 심근수축력을 감소시켜 허혈성심장질환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음주를 줄이고 과도한 야외 육체활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성지 쿠키건강 기자 ohappy@kukimedia.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