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계속되는 한파… 건강도 주의보 기사의 사진

새해 들어 연이은 한파로 가벼운 외출도 꺼려질 만큼 추운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체온증에 의한 동사(凍死) 소식도 적잖게 들립니다. 최근 기온이 1도 떨어질 때마다 저체온증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8%씩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저체온증이란 한마디로 체온이 35도 아래로 떨어진 상태를 가리킵니다. 체온이 32도까지 떨어지면 의식을 잃게 됩니다. 매서운 추위가 계속될 때 저체온증과 같은 ‘한파 질환’을 경계해야 하는 사람은 어린이와 고령자, 만성질환자 등 저항력이 약한 노약자들입니다. 건강한 성인은 추위에 노출될 때 본능적으로 따뜻한 곳을 찾지만 노약자는 이에 대한 저항능력이 떨어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당뇨, 갑상선 및 부신피질 기능저하증, 뇌경색증, 암 환자들은 한파가 심할 때 되도록 외출을 삼가고,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할 경우에도 내복 등 얇은 옷을 여러 벌 껴입고 두꺼운 방한복을 겉옷으로 걸치는 것이 안전합니다.

고려대병원 응급의학과 이성우 교수는 “요즘 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심근경색, 부정맥, 뇌출혈 등의 심뇌혈관 질환과 오줌길이 막혀 방광이 터질듯이 부푸는 급성요폐증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급증했다”며 “노약자의 경우 외출 시 철저한 보온관리와 함께 이상을 느끼면 즉각 구조요청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